홈으로 > 구매 및 기타문의 > 공지사항
공지사항

MBC `뉴스데스크`, 실내에도 미세먼지가?...`외투만 털어도 미세먼지 상승`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5-03-21 23:22 조회1,666회 댓글0건

본문

MBC `뉴스데스크`, 실내에도 미세먼지가?...`외투만 털어도 미세먼지 상승`


`뉴스데스크`에서 미세먼지가 실내에서도 많이 발생 한다고 밝혔다. 

536,588
 


21일 방송된 MBC `뉴스데스크`에서는 실내에서도 미세먼지가 바깥 못지않게 발생한다며 이에 공기청정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.

이날 황사에 대비해 창을 닫은 가정집에서 미세먼지를 측정하는 데는 BRAMC 가정용 미세먼지 측정기가 사용됐다. 집 안 미세먼지를 측정한 결과 세제곱미터당 40마이크로그램 이하로 `양호` 수준이었다. 

미세먼지 측정기 기준으로 150이상이면 `위험`, 40~150이면 `나쁨`, 40이하면 `양호`한 상태인데, 이날 가정 내 미세먼지를 측정한 결과 31로 양호한 상태였다.
536,588
하지만 부엌에서 고기를 굽자 위험기준 150을 넘겨, 1~2분 뒤에는 600 가까이 올라갔다. 침구를 정리해도 61, 흡연자가 외투를 털어도 64를 기록하며 미세먼지 농도는 금방 `나쁨` 수준에 해당됐다. 

미세먼지는 황사뿐 아니라, 자동차나 담배, 요리처럼 일상생활 속에서도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. 

이에 김계령 가정주부는 "바깥공기가 나쁠 줄은 알았는데, 집 안에서도 이렇게 미세먼지가 높을 줄은 정말 몰랐어요"라고 말했다. 

또한 미세먼지로 인해 국내 공기청정기 시장 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밝혀졌다.(사진= MBC `뉴스데스크` 화면 캡처) 

한국경제TV 박혜정 기자 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